Loading Events
  • This event has passed.
  • 전시명: 4가지 은유
  • 전시 작가: 곽남신, 김지원, 설원기, 정주영
  • 전시 기간: 2016년 9월 3일(토) – 2016년 11월 27일(일)
  • 오프닝 리셉션: 2016년 9월 9일 (금) 5:30 pm‘4가지 은유’

4가지 은유

곽남신, 김지원, 설원기, 정주영

은유는 언어의 비유적인 용법에 속하는 것이지만, 이들의 회화적 은유는 관념을 새로운 표현방식으로 새롭게 세상에 태어나게 한다.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일상의 사물과 경험에 대한 표현방식은 달라진다. 작가가 각기 다른 미적체험과 시선으로 접근해 보는 것이 작가의 표현방식이 된다. 작가의 표현방식은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지각 방식 · 반응 양식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치열하게 세밀한 작가의 ‘관찰’을 통하여 보편적인 것, 사소한 것에서 색다름을 찾아내고 ‘은유-metaphor‘의 방식으로 대상과 표현방식에 대한 4가지 다른 이야기에 집중해 보고자 한다.

곽남신 ‘실루엣 퍼즐’

곽남신의 작업은 일상의 그림자나 실루엣을 가지고 퍼즐처럼 맞춰보는 즐거운 놀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이미지가 놓인 캔버스의 실제 주름 또는 알루미늄 봉, 조화(造花), 볼트, 넛트 등은 실제 공간으로 돌출하며 그림자, 실루엣과 어우러져 익살과 허무의 반전을 숨겨놓은 소극(笑劇)을 완성한다. 이렇게 평면과 공간을 넘나드는 그의 그림자 회화는 평면성에 대한 근대적 성찰을 따르면서도 그 성찰과 성찰적 탈 회화가 장벽을 넘나들며 서로를 통섭해내는 독특한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사람과 사물들을 자주 실루엣으로만 존재시킴으로서 그의 이야기는 간결하면서 가벼운 것이 된다. 전후 문맥과 세부묘사는 생략되고 이미지는 매우 함축적이다. 그러나 그것들은 대부분 읽을 수 있는 것들이고 일상에서 포착되는 평범한 이미지, 포르노의 형상, 스포츠와 마초 맨, 패션 스타의 과장된 포즈 등을 통해서 삶의 덧없음을 드러낸다. 그것들은 우울하고 고독한 인간군상들 이지만 그의 작업은 언제나 따뜻한 시선과 은근한 유머를 잃지 않는다.

정주영의 ‘멀고도 가까운’

정주영작가의 ‘산’은 레베카 솔닛의 에세이 제목 ‘멀고도 가까운’과 닮아 있는 듯 하다. 작은 붓질들이 마치 솔잎처럼 날카롭게 또는 섬세하게 산을 이루고, 자신을 표현한다. 반복적이고 단순화 시킨 감각의 선들이 초록 산을 이루어 우리의 상상력을 요구한다. 산과의 물리적인 거리는 멀지만, 감정이입을 통한 산과의 정신적인 거리를 좁히는 것, 숲을 밖에서 바라보는 시선과 내가 산 속 구성체의 일부가 되어 보는 것. 이 둘의 틈에서 무엇과-내가-어떻게- 동행하느냐에 따라 작품의 본질이 구축될 것이다. 멀고도 가까운 곳에서 작가가 산과 숲의 물리적인 거리와 정서적인 거리를 함께 한 곳에서 바라볼 수 있는 방법의 모색에서 이야기가 완성될 것이다.

김지원 ‘명랑풍경’

작가는 ‘풍경과 상황’의 설정아래 그리기 행위에 대한 꾸준한 탐색의 과정을 거쳐 대상과 풍경에 대한 독창적인 작업세계를 펼치고 있다. 작가는 대상과의 거리를 조율하며, 때로는 가볍게 또는 쓸쓸한 정서로 재 탄생시키는 데, 같은 대상과 주제가 대형 캔버스와 작은 드로잉으로 자유롭게 넘나들며 그려지고, 작은 그림에서도 진중함을 잃지 않는다. 우리가 느끼는 풍경의 이미지는 보는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감각에서 얻어지는 산물일 것이다. 그러한 이미지에서 만들어진 여러 가지 감각들로 합쳐진 작가의 풍경은 기억의 장소로 작동한다. 그러한 장소로서 기록된 풍경은 기억과 경험이 녹아들어 당시 작가의 정서로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객관적인 기록, 주관적인 경험, 당시의 기억을 넘나드는 일상과 풍경이 쉼 없이 현재의 일상을 보여준다.

설원기 ‘회화적 언어’

기본적으로 회화의 역사는 무엇을 어떻게 그리느냐의 대한 문제의 고민과 새로움의 모색으로 시대를 거치며 계속 변화해 왔다. 표현하고자 하는 대상과 상황이 회화적인 언어로 작품 속에 이미지로 재탄생하는 데, 작가는 주제와 대상에 대한 작품의 충실한 연상 작용 보다는 작품 안에서 작가의 고민과 이미지의 가변성에 대한 과정이 보는 이에게 전달되는 것에 더욱 주의를 기울인다.

자신이 추구하는 회화적 요소에 부합하는 재료를 자유롭게 사용하기 위하여, 목적에 부합하는 재료를 사용하는 점에서 작품에 대한 작가의 태도를 읽을 수 있는 데, 흡수성이 좋고 미세한 요철감이 있는 캔버스나 종이의 재질보다는 나무와 납 등의 매끈한 평면재료를 선택하여 붓질의 자유로움을 찾고자 하는 것도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회화의 비유적 방법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수양을 하듯 긴 시간을 두고, 신중하게 그려지는 행위 과정에서 작가의 고민의 깊이와 추구하고자 하는 추상회화의 본질을 엿볼 수 있으며, 이러한 모든 노력이 작업으로 섞여가는 과정을 통하여 회화적인 자율성을 확보하고 있다.

곽남신
홍익대학교와 동대학원 서양화과, 파리국립장식미술학교를 졸업하였다. 졸업 후 몇 대학에 강사로 출강하며 ‘그림자’ 연작을 발표하고 ‘Korean Drawing Now’ (뉴욕브룩클린미술관), ‘한국현대미술-70년대 후반의 한 양상’ (동경도립미술관 외 5개 도시 순회), ‘한국현대미술의 위상’ (교토시립미술관), ‘에꼴 드 서울’ 등 주요 전시를 포함하여 국내외 20회가 넘는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파리 국립장식미술학교 판화공부를 시작으로 회화작업에 다양한 실험을 전개하여 ‘살롱 드 메’등에 출품하였다. 이 외에도 그림자 이면 (대전시립미술관), 반응하는 눈 (서울시립미술관), 신호탄 (국립현대미술관), 추상하라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분관), 이미지의 수사학 (서울시립미술관), 구-체-경(소마미술관), 한화류(타이완 국립미술관), 심플 2016(장욱진미술관) 등 많은 국제전과 국내외 단체전에 참가 하였다. 또한 박수근미술관 자문위원, 소마미술관 운영위원, OCI미술관 운영위원, 공간국제판화비엔날레 운영위원장을 역임하였다. 크라코프 판화 트리엔날레 (폴란드) 에서는 명예상, 마카오 국제 판화 트리엔날레 에서는 대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대영박물관, 타이페이 관두미술관, 성곡미술관 등 여러 곳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김지원

인하대학교 미술교육과 졸업 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립조형미술학교(Staatliche Hochschule Für Bildende Künste Frankfurt Am Main(Städel Schule)를 졸업하였다. 맨드라미 (2016 pkm 갤러리, 서울), 그림의 벽 (2015 대구미술관, 대구), 지평선이 되다 (2014 조현갤러리, 부산), 바람처럼 (2011 하이트 컬렉션, 서울) 등 다수의 개인전을 열었다. 단체전으로는 2016 한반도의 사실주의(American University Museum, Washigton), 우주생활 (2015 일민미술관, 서울), 물질매직 (2014 일우스페이스, 서울), 동질이형同質異形 2인전 (2013 nook gallery, 서울), SeMA 중간허리 2012:히든트랙(2012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한국의 그림-매너에 대하여(2012 하이트 컬렉션, 서울), 한국 당대회화(2012 타이중 국립대만미술관, 대만)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하이트 컬렉션, 국립현대미술관, 아트선재미술관, 금호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매일유업, 고려대학교박물관, 소마미술관, 리움 삼성미술관, 하나은행 등 많은 곳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설원기

미국 Beloit College(BA) 졸업 후 Pratt Institute(MFA)를 졸업하였다. 뉴욕, 인도, 서울등 세계 각 국에서 18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국내외 40여회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미국, Brooklyn Museum of Art, Brookyn, 미국, Wright Art Museum, Beloit, 미국, Morgan Guarantee Trust Co, New York, 미국, Dancer, Fitzgerald, Sample and Co, New york. 미국, 동경 농과 대학. 일본, 신라호텔. 제주, 현대중공업 사옥. 서울 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Beloit College 미술학과 우등상 수상(1974), Los Angeles Community College 공로상 수상(1978), Pratt Institute 공로상 수상(1998) 한 바 있다.

정주영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이후 독일 쿤스트아카데미 뒤셀도르프(Kunstakademie Düsseldorf)를 졸업하고, Jan Dibbets교수로부터 마이스터쉴러(Meisterschüler) 취득하였으며, 네덜란드의 드 아뜰리에스(De Ateliers)를 졸업하였다. 정주영전(2015 논밭갤러리, 파주), 부분 밖의 부분(2013 갤러리현대, 서울), ‘많은’’모든’’여기’(2011 갤러리 소소, 파주), 하나이면서 둘인一而二 (2010 몽인아트센터, 서울) 등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겸재 정선, 현대에 다시 태어난다면… (2015 겸재정선미술관, 서울), G-SEOUL 2015 International Art Fair, (2015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서울), 흔적에서 작품으로(2015 서울대학교미술관, 서울) 단상 (2013 LIG아트스페이스, 서울) 장면의 재구성 #2(2013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서울) 횡단: 한국현대미술의 단면(2012 미마르시난 예술대학교, 이스탄불, 터키)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서울시립미술관, 신세계갤러리, 아트선재센터, 몽인아트센터, 경기도미술관, 서울대학교미술관, 대구미술관에 작품이 소장되어있다.